this was just too cute and i had to attempt to translate it.  i know it’s not perfect, but i just wanted other people to understand how cute and touching this clip was.  it’s from this video, from 3:50 onward:

(credit: nguyenmt1401@youtube) 

(3:50 pd) now we have one last mission for you.  we will show you the message on the tv screen. 

(4:05 screen cap) to my beloved son…

(4:08 djmom) my beloved doojoon, it’s mom.  your path has been lonely and tired, and you know your dad and i were opposed to it.  i hope you always show us your hard working side, and you know that your health is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else.  i can’t be by your side to take care of you, so make sure to eat well, don’t get injured and stay healthy.  and to junhyung, yoseob, hyunseung, kikwang and dongwoon who are practicing with you, i hope you go forward while constantly covering eachother’s errors and understanding and encouraging eachother.  keep going and moving forward until the day you become famous musicians.  i love you son… bye…

(5:01 dwmom) dongwoon, it’s mom.  after living comfortably at home and sleeping by yourself and eating mom’s cooking, you went to live in the dorms with your hyungs and slept together, so i think it must be hard on you.  dongwoonah..  no matter what don’t become greedy, just take it one step at at time.  i hope that each of you can live out your dream of becoming a singer.  work hard!  fighting!

(5:36 ysmom) yoseobah, we’ve written letters, and wanted to do this video message before, but since it’s the first i’m not sure how to open my mouth.  to me you are always our childlike son, but when i see you pretend like nothing happened every time something bad or distressing happens to you so that mom and dad won’t worry and then you go off to cry by yourself it makes me cry too.  i believe that your young heart and these things you’ve endured will sustain you later.  i hope you all work hard to show us a good side.  you know what mom always says, right?  yoseob, i believe in you.  i believe in our son.  right now i believe in you all.  let’s work hard, fighting!

(6:49 announcer) the b2st members didn’t expect the video message and their eyes have turned red.  it was a precious time where they could feel the love of their parents and get encouragement to go after their dreams.

(7:03 dj) i thought the teacher was going to come on and show us the mission, but as soon as i saw my mom’s face, suddenly, because i didn’t expect it, the reaction came from my eyes first.  i remembered the connection i have with my mom and the fights we’ve had and my heart started crying.

(7:39 ys) i haven’t seen my mom’s face in a long time, so that just kind of came out of me.  later after i succeed i’m going to give her a lot of things..  if i keep thinking about it now i’m going to cry again, but i want to tell my family thank you.  and i love you. 

(8:08 dw) i’m the youngest at home too, so i know my parents are worried about me, but i will call every day, so don’t worry.  i’m going to work hard to show you a good side.  i love you.  dad too.  huyng too.  

(8:37 jh) i just talked to my mom on the phone before recording this.  my mom asked “aren’t you tired?” so i told her how i was feeling, then we came here and you showed us the video messages.  they were a lot like my mom, so i just started crying without realizing it.  it’s been a long time since i’ve cried like that.  

(9:10 hs) i wish i could go see my mom in person after this, it would be nice to see her face once, but that can’t happen.  i should call her every day, but i really don’t call her very often.  i love you mom.

(9:29 kk) it’s a new start, even a new start for performing, and a lot of times are changing right now.  i won’t let go, and i’ll really hold onto this opportunity.  i will strive to become a good and filial son to my parents.  mom, i’ll make you happy.  i love you from my heart.

저는 지난 달에 미네소타로 이사했습니다~

미네소타는 별로 재미없고 한국말 할 기회 많이 없어요..  여기서 친구도 없어서 완전 심심하네요  뉴욕을 그리워요~~ ㅠ.ㅠ

이거 좀 보세요: 

제 한국말 자기소개인데요~~  

다음에 또 봐요~

..많이 안 썼어요.   미안해요.  

오늘은 진짜 슬픈 날인데..  내 친구가 한국에 돌아갔어서….  “goodbye”라는 말을 했어야 했어서 완전 슬프네요 지금…  많이 울었는데 또 울고 싶어요 ㅠ.ㅠ   

근데 좋은 소식도 있어요.  지난주에 대학 신청했어요.  university of hawaii라는 학교 인데 진짜 좋을 것 같아요.  어학이나 한국어 공부 하고 싶은데 난 미국나이로 25살이고 대학 가 본 적이없어서 좀 걱정 돼요..  이제는 기다려야 해요.  ^^  

다음에 또 봐요~

나는 애기 돌보는 일을 하는데 다른 말로 보모 일을 해요. 근데 유치원에 일을 안 하고 애기의 집에 일을 해요. 한 애기만 돌봐요.

애기는 두살 이고 이름은 “엘라”예요. 엘라가 진짜 귀엽고 웃기고 재미 있고요. 엘라랑 심심한 적이 없었거든요~~

지난주에 날씨 정말 좋았어서 엘라랑 센트럴 파크에 갔어요. 센트럴 파크가 정말 좋아요.

엘라는 너무 귀여워서 내가 사진 많이 찍었어요. 이거 보세요:  






 귀엽죠? 귀여운데 말을 안 들어요. ㅋㅋ

지는주에 날씨 너~~무 좋았는데 이번주 좀 더 추웠으니까 나는 감기를 걸렸어요. 목이 아프고 기침 많이 하고요.  감기 싫어…… >.<  내일 노래 해야 할 거 이지만 못 하겠어요..  ㅠㅠ

요즘 많이 걱정하고 있는데요.. 지난 주에 내 생일였고 이제 나이 너무 먹은 느낌이 있어요. 많은 것을 아직 안 해 봤고 더 많은 것을 하고 싶어요. 난 진짜로 어린 것을 잘 아는데 그래도 그렇게 생각해요 지금.. 25살 때는 그런 생각하는 사람 많은 것 같아요..

내 삶중에 대단한 것을 하고 싶어요. 보통 이닌 것.. 의미 있는 것… 요즘 안 해요..
이제 스스로 말 해야 하겠어요..
야! 에밀리.. 뭐하냐??? 많은 거 하고 싶다고 했지만 하나도 안 했찮아! 왜 안 해? 하고 싶으면 그냥 해…..

벌써 더 좋아요 ㅋㅋㅋ

다시 오랜만이다..  죄송해요~ 

이제 시간이 없는데 곧 돌아오겠어요~

진짜 오랫동안 안 썼어요~~  미안해요. 요즘 정말 바빠요.  

미네소타에 갔고 하와이에갔고 미네소타에 다시 돌아갔어요.  부모님 봤고 친구 만났고 재미있는 것을 했어요.  근데..  지금…  심심해요.  그냥 잠을 자고 티비를 봐요.  요즘 기분이도 좀 안 좋아서 그래요~  좀 우울하거든요..

나 왜 그래???? ㅋㅋㅋ 몰르겠어요..  

암튼..  동방신기의 재중의 노래 “잊혀진계절” 들어 봤어요?  찾아 보세요.  아주 좋은 노래예요.  ^^  

여러분 컴멘트 남겨줘서 고마워요~~  다시 하면 좋겠어요~~ ^^

깜짝 놀랐어요~ 진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오는 것을 몰랐어요.  여러분 코멘트 남겼고 고쳐줬어서 감사합니다!  계속 해 주세요~~  도움을 많이 필요하는 것을 볼 수 있겠죠?..  ㅋㅋ

오늘 부대찌개 먹었고 아주 맛있었어요.  뉴욕에 있는 한국 식당이 많아요.  제가 가장 좋아하는 식당 “우리 집” 이라고 해요.  자주 가요.  그리고 어제 집에서 한국 음식 요리했어요.  김치찌개 같은 것을 이었어요.  맛이 괜찮았는데 김치찌개 아니었어요..  아~ 김치찌개 먹고 싶어요..  다시 해 볼 거예요.  

이제 자야 돼요..  너무 늦어요~~  ^^

저는..  아주 나쁜 습관이 있는데요..  

한국말 할 수 있잖아요..  어차피 조금 할 수 있어요..

근데 저는 한인 친구들한테 너무 자주 영어를 말 해요.  왜 그렇죠? 

영어 너무 편안 해서?..  저는 너무 창피 해서?..  사실은 잘 모르겠어요..  

한국어로 말 해야 하는 것을 알아요.  

지금 부터 더 열심히 할 거예요~~

오늘은 가스펠 콰이어 연습이 시작 했어요.  내일 교회 앞에서 노래 할 거예요.  

정말 긴장 돼요….  교회는 한인 교회 인데 저밖에 외국인 없는데요…  

그렇지도 괜찮을 거예요.  기대 하고 있잖아요~~